김영우 '약산 김원봉 선생' 언급 대통령 현충일 추념사 발언 취소 촉구

미디어창원=편집국 | 입력 : 2019/06/07 [16:32]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 선생 언급에 대해 "이게 웬 역사적 막말입니까?"라며 현충일 추념사 발언 취소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통령의 역사적 막말은 과연 누가 징계해야 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북한군의 6.25 남침에 맞서 싸우다 목숨을 바친 호국 영령들을 기리는 현충일에 6.25를 일으킨 장본인 김원봉을 우리 국군의 뿌리에 끼워맞추다니요, 이것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말입니까? 이것보다 더 심각한 막말이 있느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애국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는 말은 얼핏 들으면 통합의 언어처럼 들리고 포용과 화해의 언어처럼 달콤하지만 그 말의 본질은 위험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대하민국의 정체성, 헌법, 호국영령의 진정한 애국심에 정면으로 반하는 반애국적인 막말이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역사를 왜곡하는 이런 대통령의 극단적인 막말은 도대체 누가 징계해야합니까? 대한민국 국민을 또다시 분열과 갈등으로 치닫게 만드는 이런 정치언어는 누가 책임져야 하느냐"고 목소릴 높였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부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 목숨을 바친 진정한 애국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더 이상의 상처를 안겨주지 않길 바라며 어제 현충일 추념사의 발언을 지금이라도 취소하시는 진정한 용기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