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민자도로 추석 연휴 무료통행 실시

거가대로는 경상남도와 부산시가 50:50 지원

손상우 기자 | 입력 : 2019/09/03 [14:23]

마창대교, 거가대로, 창원~부산간 도로 3곳 대상

추석 연휴 3일간 약 44만대, 13억원의 이용자 혜택

도내 방문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정부의 명절 고속도로 무료통행 정책에 맞춰 추석 연휴 3일 동안, 경상남도가 관리하는 3개 민자도로에도 무료 통행을 시행한다.

 

무료 통행을 시행하는 민자도로는 마창대교, 거가대로, 창원부산간 도로의 3개 민자도로이며, 통행료 무료 시간은 추석 전날인 91200:00부터 추석 다음날인 91424:00까지 3일간이다. 해당 시간에 진입했거나 빠져나가는 모든 차량은 통행료 무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운전자들은 요금소 진입 시 평소와 같이 하이패스단말기를 단 차량은 하이패스차로로, 하이패스가 아닌 일반차량은 일반차로로 진입해 통과하면 무료로 도로를 이용할 수 있다.

 

경상남도는 이번 추석 명절에 통행료 무료 혜택을 받는 차량이 연휴 3일 동안 마창대교 15만대, 거가대로 14만대, 창원~부산간 도로 15만대로 총 44만대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용자 혜택으로 돌아갈 무료 통행료 약 13억원을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신대호 경상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추석 명절 3일간 귀성객들의 귀성차량에 대해 무료 통행을 실시함에 따라 추석 연휴를 맞아 고향을 방문하는 이용자의 편의를 도모하고, 도내 방문객 증가로 인한 지역경제에 많은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이번 추석, 고향을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의 안전 운전과 즐거운 추석 명절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