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간 일본 잔재 ‘도지사’ 명칭 '관찰사'로 개칭하자”

통영행정발전연구소, 김종부 대표, '과거사 청산 차원 시급

손상우 기자 | 입력 : 2019/09/03 [16:48]

▲     © 손상우 기자


3일 오전 11시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통영행정발전연구소' 김종부 대표(전 창원시 부시장)가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잔재 도지사 직위 명칭 변경을 촉구했다.
 

친일 청산 문제로 지금 나라 안은 두 조각세 조각이 나있다친일 잔재 청산으로 학교에는 친일 인사들이 작곡했다는 교가정원에 심어진 향나무 교목을 뽑아내고 심지어 애국가 까지 친일을 문제 삼고 있는 현실에서 일제 시대 작명된 ‘도지사’ 명칭도 당연히 교체돼야 한다”했다.

  

계속해서 김 대표는 “일본은 한일 합방 후 조선 통치를 위해 1910930(순종3) ‘조선총독부 관제 칙령 제354호와 함께 전문 28조와 부칙으로 되어 있는 ‘조선총독부 지방관 관제(官制357호 를 공포해(101일부터 시행조선 시대 사용하였던 ’도관찰사를 처음에는 도장관(道長官)으로 개칭 하였고 이후 1919 819일 지방 관제 개정(칙령 제391)으로 도장관을 ‘도지사로 바꿔 사용하게 했다고 했다.

 

도지사’ 라는 명칭이 최초로 쓰인 시기는 1919년이며, 그 당시 일본에서 사용하는 ‘도지사’ 이름(지금도 일본은 도지사로 이름 사용)을 그대로 가져다 사용 하였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그렇다면 도지사 이름은 바로 일제 잔재(殘在)라고 지적했다.

 

김종부 대표는 “도지사는 광역지방자치 단체인 도()의 행정사무를 총할(總轄)하는 최고 책임자의 직명인데, “역사적으로 보면 고려 시대와 조선 시대 지금의 도지사를 ‘도백(道伯)’ 또는 '관찰사'라고 하던 때가 있었다“ 면서 ”일제 잔재인 도지사 이름을 이번 기회에 청산하고 조선시대 선조들이 작명하여 사용하였고 우리 정서에 맞는 ‘보고 실핀다는 뜻의 관찰사(觀察使)로 개칭하자고 주장했다.

 
'지사라는 관명은 일제 침략과 식민지배의 암울했던 근현대사를 거치면서 한민족에게 남다른 아픔과 분노를 일게 하는 단어로 각인돼 있고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민족 탄압의 아픈 기억이 서린 용어를 그대로 사용우리 국민들의 자존심을 더욱 상하게 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아 과거사 청산 차원에서도 개칭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일본의 정치인과 언론이 망언을 일삼아 반일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현행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인 지사(知事)의 명칭을 본래대로 되찾자는 김 대표의 주장에 대해서 주목을 받고 있으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