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령이 분노해야할 대상은...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

미디어창원=편집국 | 입력 : 2019/09/09 [11:45]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격노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분노해야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통령부터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으니 청와대, 여당, 정부가 모두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새로운 의혹이 앞선 의혹들을 덮고, 또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으면서 과연 진실이 하나라도 있는지 의심스러울 지경이 됐다"며 "국민들께서는 조국에 대해서 불합격 판정을 내리고 계신데도 문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은 전혀 민심과 동떨어진 주장만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민주당은 조국의 부인 정경심 교수 기소에 대해서 '정치검찰'이라고 공격을 퍼붓고 있다"며 "이런 행태야 말로 검찰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무너뜨리고 정치검찰로 만드는 악습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조국 한 사람 때문에 온 나라가 혼란과 갈등에 빠져 있는데 끝끝내 임명을 포기하지 않는 것을 단순한 대통령의 고집이라고만 볼 수 있나.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할 무슨 특수 관계라도 있는 것 아니냐' 이런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국민은 조국을 개혁의 주역이 아니라 개혁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며 "그런데도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만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한 "현재 조국 일가는 물론 본인까지도 수사 대상이 돼있다"며 "핵심 혐의자인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 자체가 부당한 수사 외압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문(文)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대통령이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을 감행하시라"며 "국민적 분노와 저항을 잠시 짓밟을 수는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시길 바란다. 문 대통령이 즉각 조국 지명을 철회하고 직접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국민의 분노를 해소할 유일한 길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