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밤, 취업포털과 제휴 맺고 구인·구직 서비스 론칭

미디어창원=편집국 | 입력 : 2019/09/10 [08:00]

출퇴근기록 및 급여계산 자동화 서비스 알밤을 운영하는 푸른밤(대표 김진용)이 최근 ‘채용하기’와 ‘일자리찾기’ 기능을 론칭했다고 밝혔다.

이제 카페와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부터 제조업, 리테일, 프렌차이즈 등 법인기업들도 알밤 채용하기를 이용해 효율적으로 직원을 뽑을 수 있게 됐다. 아르바이트생과 임직원들은 알밤 일자리찾기를 통해 원하는 근무조건의 공고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먼저 알밤 채용하기란 쉽고 빠르게 직원을 고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다. 알밤 관리자 앱에서 ‘채용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저장된 사업장 정보와 퇴직한 직원의 근무조건(근무 시간대, 시급 등)이 자동으로 입력돼 간단하게 공고를 생성할 수 있다. 직원이 필요할 때마다 채용 사이트에 접속해 일일이 정보를 작성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다. 알밤 앱에서 작성한 공고는 알바천국과 급구 플랫폼 중 원하는 곳을 선택해 노출할 수 있다.

알밤 일자리찾기는 알밤 직원용 앱을 통해 원하는 공고를 손쉽게 검색하고 입사지원할 수 있는 기능이다. 최근까지 근무한 직장의 근무 정보(근무 시간, 요일, 지역, 고용 형태 등)를 기반으로 가장 유사한 공고들을 추천해 준다. 기존 근무지와 다른 일자리 찾기도 가능하다. 근무하길 희망하는 업직종, 지역, 기간, 요일, 시간 등을 설정해 두면 알바천국/급구/인디드 플랫폼에 올라온 공고들 중 해당 조건에 충족되는 것만 모아서 보여 준다. 원하는 공고 확인 후 찜해 두거나 즉시 지원도 가능하다.

김진용 푸른밤 대표는 “필요한 인력과 일자리를 효율적으로 매칭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취업 포털들과 제휴를 맺고 채용하기와 일자리찾기 기능을 서비스하게 됐다”며 “연내에는 IT 기술을 활용해 사업자는 물론 임직원들도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급여를 기반으로 한 핀테크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밤은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비콘(Beacon)을 활용해 인사 관리 업무를 자동화하는 서비스다. 직원들이 알밤 애플리케이션으로 출퇴근을 체크하면 근무 시간을 반영, 각종 수당과 4대 보험료, 원천세 등을 정확히 계산해 급여관리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서비스의 편리함과 정확성 때문에 현재 일반 음식점과 카페 등 소규모 자영업자부터 대형 프랜차이즈, 리테일, 제조기업 등 다양한 규모의 국내외 8만여 사업장이 알밤을 사용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